밀레니얼 세대, 친구와 주택 공동구매 늘어

집값 급등에 ‘묘안’…7년 사이 771% 급증

미국에서 집값 급등으로 인해 친구와 비용을 분담해 주택을 공동으로 구매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에서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생)가 최대 주택구매 연령 집단이 된 2014년 이래 주택이나 콘도를 공동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크게 증가했다.

부동산 분석회사 아톰 데이터 솔루션에 따르면 성(姓)이 다른 이들이 주택을 공동으로 취득한 사례가 2014년에서 2021년 사이 771% 급증했다.

저널은 여기에 늦게 결혼하고 애를 낳는 밀레니얼 세대의 문화적 특성도 한몫했다고 전했다.

저널은 공동 구매가 당장의 주택 구매 비용을 절감해 줄 수 있지만, 주택담보대출 상환이나 주택 수리·유지 비용을 어떻게 분담하고 공동소유자 중 한 명이 이사할 경우 해당 주택을 어떻게 처리할지 등 공동 구매에 수반된 과제들이 만만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지 않으면 공동소유자간 소송전으로 끝이 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급증세 보이는 미국의 주택 거래
급증세 보이는 미국의 주택 거래 [뉴욕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