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 사망 하루 100명 증가…총 329명

7일 낮12시 통계…확진자도 1504명 늘어 8818명 조지아주의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동안 100명이 늘어나 사상 최고의 증가를 기록하며 누적 사망자가 329명으로 늘어났다. 조지아주 보건부의 7일 낮12시 통계에 따르면 조지아주 확진자는 1504명…

조지아주 코로나 검사속도는 ‘비극적’

인구대비 검사율 0.24%로 전국 최하위권 검사량 크게 안늘리면 거리두기 소용없어 “조지아주의 코로나19 검사속도는 비극적으로 뒤처져 있습니다. 검사량을 늘리고 빠른 속도로 판정을 내리기 위해 주정부의 적극적인 조율이 필요합니다” 조지아 주립대 공공보건대학…

미국 대형 체인점들 “렌트 못낸다” 배짱

서브웨이, 치즈케이크 팩토리 등 건물주에 일방 통고 렌트 유예도 ‘빈익빈 부익부’…추후 소송사태도 우려 스몰 비즈니스와 개인 테넌트들이 렌트를 내지 못해 갖은 압박을 당하고 있는 요즘 대형 프랜차이즈들은 랜드로드에게 “4월에는 렌트를…

“얼마나 급했으면”…CDC, 마스크 제작법 소개

홈페이지 통해 티셔츠, 커피여과지 등으로 만드는 방법  알려 국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장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티셔츠, 반다나, 커피 여과지, 머리묶는 고무줄 등을 이용해 가정에서 마스크를 만드는 방법을 공개했다고 6일 비즈니스인사이더(BI)가 보도했다.…

조지아주 코로나19 ‘최악의 날’

7시간만에 사망자 65명 증가…의문 증폭 사망자 294명…도허티카운티 44명 보고 조지아주 보건부가 6일 오후 7시 주내 코로나19 사망자가 294명이라고 공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낮12시 현재 229명이었던 사망자가 단 7시간만에 65명이나 급증했기…

혼다 “5월1일까지 휴업”…현대-기아는?

앨라배마 링컨공장 포함…”상황 지켜보며 결정” 일본 자동차업체인 혼다자동차가 앨라배마 링컨 공장을 포함한 모든 북미 생산시설의 휴업을 연장해 5월1일까지 가동을 중단한다. 혼다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과 관련한 현재의 상황을 지속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