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4월 집값 또 역대 최고…40만불 육박

매매건수는 전달보다 2.4% 감소…2년만에 최저치 미국의 집값이 또 사상 최고가를 찍었다. 그러나 가격 부담과 치솟는 대출 금리로 매매 건수는 급감하고 있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4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이 39만1200달러(약 4억9995만원)로 전년 동월보다…

머라이어 캐리, 애틀랜타 대저택 구입

벅헤드 맨션 565만달러에 매입…드웨인 존슨이 거주했던 주택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가 애틀랜타 벅헤드의 대저택을 565만달러에 매입했다고 AJC가 10일 보도했다. 신문은 “풀턴카운티 부동산 거래기록에 따르면 캐리 소유의 법인인 미라지 엔터테인먼트가 벅헤드에 위치한…

미국 집값 팬데믹 기간 7조달러 상승

NYT “집 있는 65% 가구는 수혜, 나머지는 내 집 마련 멀어져” 지난 2년 동안 미국 집값이 총 7조달러 가까이 불어나면서 집을 가진 자와 그렇지 못한 자 사이의 자산 불평등이 심화했다고…

한인부동산협회 첫 대면 클래스 열었다

하이브리드 방식 아닌 100% 현장 CE 강좌 개최 조지아한인부동산협회(GAKARA, 회장 성경의)가 ‘2022년도 제2차 부동산협회 연장교육(CE)’ 클래스를 팬데믹 시작 이후 최초로 100% 대면 강좌로 개최했다. 지난 21일 둘루스 1818클럽에서 한 현…

미국 집값, 37만5천불로로 역대 최고

NAR 3월 통계 발표…거래건수는 크게 줄어 지난달 미국의 집값이 또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3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이 37만5300달러(약 4억6350만원)로 전년 동월보다 15% 올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99년 관련 통계를…

캐나다, 2년간 외국인 주택매입 금지 추진

2년간 50% 넘게 주택가 치솟아…학생·노동자·영주권자 예외 정부, 민심 이반 우려에 강경 대응하기로…주택 건설도 박차 캐나다 정부가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2년간 외국인의 주택 매입을 금지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 보도했다. 크리스티아…

30년 고정 모기지 5% 벽도 넘었다

5일 현재 5.02%…2011년 이래 최고 이자율 기록 30년 고정 주택 모기지 이율이 11년 만에 처음으로 5% 이상으로 치솟으면서 주택 구매자들을 암울하게 하고 있다. 5일 모기지 데일리 뉴스에 따르면 모기지 금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