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거부 소란 백인 남성, 직장서 해고

플로리다 코스트코서 권유하는 노인, 직원들에 행패 플로리다주의 한 백인 남성이 대형 할인매장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며 소란을 피웠다가 자신의 일자리마저 잃게 됐다. 테드토드 보험사는 ‘코스트코 마스크 소동’ 동영상으로 논란을 일으킨 직원…

플로리다 코로나 확산에 공화당 전당대회 또 변경?

잭슨빌시 마스크 의무화…화상전환 고려 전통적 오프라인 전대 고수 트럼프 고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8월 24∼27일로 예정된 공화당 전당대회를 플로리다주(州) 잭슨빌에서 정상적으로 열지 못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열어뒀다. 플로리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플로리다, “병원 수용능력 한계 도달” 경고

텍사스주, 신규환자 1만명 넘겨…애리조나주도 병상 부족 미국에서는 7일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계속됐다. 플로리다주와 애리조나주 등 일부 확산지에서는 병원 수용 능력이 한계에 도달했다는 경고음마저 나오고 있다. 텍사스주에서는 이날 1만28명의 신규…

플로리다 길가에서 ‘사람 머리’ 발견

세인트피터즈버그 교차로서…조깅 도중 ‘섬뜩’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훼손된 시신 일부가 발견됐다고 미 ABC방송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목격자는 이날 오전 7시께 38번가와 31번가 교차로 부근에서 조깅을 하던 중 길가에서 ‘사람 머리’를…

플로리다서 ‘뇌먹는 아메바’ 또 출현

힐스버러카운티서 발생…감염되면 대부분 사망 호수-강물 등 수영 피해야…수온 높으면 더 위험 플로리다주에서 ‘뇌먹는 아메바(Brain-eating amoeba) 감염사례가 또다시 발생해 동남부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포브스 등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보건부는 “지난 3일…

플로리다 신규 확진자 1만1458명

독립기념일에 최고치 기록…사망자는18명 늘어 주지사는 “젊은이 감염은 자연스러운 일” 주장 새로운 코로나19 진앙으로 떠오른 플로리다주가 독립기념일인 4일 무려 1만1458명의 신규 확진자를 기록하며 브레이크 없는 바이러스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플로리다주 보건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