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택거래 가격 사상 최고

1월 기존주택 거래 0.6%↑…공급부족에 30만불 돌파

미국에서 주택 수급 불균형으로 매매가격이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1월 기존주택 판매가 전월보다 0.6% 증가한 669만건(연율 환산)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23.7% 급증했다.

NAR에 따르면 1월 말 현재 매물로 나온 기존주택은 104만 가구로 전년보다 26% 급감했다. 이는 협회가 지난 1982년 관련 통계를 추적한 이후 역대 가장 적은 수치다.

수요가 넘치는데 공급은 줄어든 탓에 1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30만3900달러(약 3억3600만원)로 전년 동월보다 14.1% 뛰었다. 1월 주택 매매가격으로는 사상 최고가라고 NAR은 밝혔다.

로런스 윤 NAR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집을 더 많이 지어야 한다”면서 “추가 부양이 통과될 가능성이 크고 백신이 보급되고 있어서 주택시장 전망은 올해도 탄탄해 보인다”고 말했다.

기존주택 거래는 미 전체 주택시장 거래량의 90%를 차지한다. 나머지 10%가 신규주택 거래다.

매물로 나온 미국 뉴햄프셔의 주택 [A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