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데시비르, 코로나 사망위험 62% 낮춘다”

길리어드사 새 연구결과 발표…추가 임상시험 실시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는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이 병에 걸린 중환자 사망 위험을 62% 낮췄다는 내용의 새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CNBC뉴스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램데시비르를 투여한 코로나19 중환자와 통상적 치료만 받은 중환자를 비교한 3단계 시험에서 이같은 데이터를 얻었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를 처방받은 환자의 14일 내 사망률은 7.6%로 통상적 치료만 받은 환자의 같은 기간 사망률 12.5%보다 뚜렷하게 낮았다.

또 램데시비르를 투여한 중환자의 74.4%가 14일 안에 회복한 반면 나머지 중환자는 59.0%만 이 기간 내에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길리어드는 이번 발표 내용과 관련해 곧 진행할 추가 임상시험에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