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조지아와 미국을 위한 기도

 

박선근 전 미국 대통령 아태 국정 자문위원

오는 화요일(5일)로 다가온 조지아주 연방 상원의원 선거가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한인사회에도 새로운 정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주일마다 교회를 찾아가 예배를 보는 것이 일상화된 바이블 벨트 지역이자 보수 성향의 조지아주가 어떤 배경으로 인해 이처럼 바뀌고 있는지 궁금해 하는 질문을 자주 받고 부족하지만 나름대로 설명을 드리고자 합니다.

지난 10여년간 조지아에 꾸준히 증가한 진보적 외부 인구의 유입으로 주의 유권자 분포구도가 바뀌고 있고 진보적 정치 지망생들의 활약이 활발해졌습니다. 그 결과, 지난 11월 선거에서 진보적 대통령을 당선시키는 이변이 일어났고, 이제는 정부 운영 경험 전혀 없는33세의 젊은이와 흑인해방운동을 전공한 목사님까지도 책임이 엄청난 연방 상원의회 의원을 해보겠다고 나서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진보적인 민주당 후원자 중에는 1997년 한국을 IMF 위기로 몰아넣게 한 동남아 금융위기의 원인 제공자인 조지 소로스가 있다는 사실도 알아야 합니다.

문제는 진보적 정치인들이 가진 사회주의적 정책입니다. 미국이 세계를 리드하는 부강한 나라로 발전한 기본적 요인은 2가지로 요약할수 있는데 첫째, 성경 중심으로 생활하려는 근면한 국민들의 정직한 생활 방식과 둘째, 선의의 경쟁 체제를 기초로 한 시장경제 제도라고 봅니다.

부자들에게서 많은 세금을 거두어서 가난한 사람들에 나누자는 ‘수입 재분배(Income Redistribution)’ 등 그럴듯한 포퓰리즘 정책은 진보 정치가들이 근시안적 유권자들의 표를 받는데는 역할을 하지만 이러한 정책이 성공한 사례는 없습니다. 인민을 위한 민주주의 국가라는 것을 국호에 붙인 북한이나 구 소련, 베네수엘라, 아르헨티나 등 사회주의 국가들의 현실을 보면 확인을 위해 역사책을 꺼내 볼 필요도 없습니다.

진보 정치인들이 조지아주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미국 동북부와 미시간 등 중서부 ‘러스트 밸트’ 지역으로부터 진보 정치인들을 선호하는 유권자들이 엄청나게 유입됐기 때문입니다. 이 지역들은 진보 정부의 공립학교 평준화 부작용과, 주정부 부채증가, 의료보험료 증가, 공공건물에서의 십계명 철거, 늘어나는 낙태기관의 폐단, 세금인상, 반 기업적 행정 규제, 진보주의자들의 지원을 받는 노동조합으로 인한 대형기업의 타주이전으로 일자리가 감소되는 공통점을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지역에서 직장을 잃은 시민들은 공장이나 회사들이 이주한 바이블 벨트인 조지아, 테네시, 앨라배마, 플로리다, 택사스주 등 남부 지역으로 이주를 하고 있습니다.

조지아주는 노동조합 등의 일방통행을 막고 세금 등 특혜를 주면서 기아와 SKC, SK이노베이션 등 한국기업과 UPS, 러버메이드, NCR, 제너럴 밀스 등 미국의 유수기업들을 유치해 주의 경제를 성장시켜왔는데 뜻밖의 역풍을 맞고 있는 것입니다. 짐작 하시듯이 이미 이들 진보적 정치인들은 조지아에서도 자신들의 정책인 공립학교 평준화, 세금 인상, 노동조합의 활동을 고취할 것입니다. 따라서 조지아주가 새로운 기업을 유치하는 매력을 하나씩 잃어 버리면, 기업들은 언제인가 조지아를 떠나가게 될것이고, 그때가 되면 성장해서 사회인이 돼있을 우리들의 자녀들은 직장과 고객을 찾아 타주로 이사를 가게 되는 상황이 전개될 것입니다.

본인을 포함한 우리 한인, 아시아계 이민자들은 짧은 영어 실력이지만 낯선 미국에서 불철주야 일을 해가면서 터전을 잡고 이 기회의 나라 미국에 안주를 하고 막 한숨을 돌리려 하는데 충격적인 역사가 이루어지고 있는것입니다.

지난주 화요일 오후 동네 투표소에 가서 데이비드 퍼듀와 켈리 뢰플러 두 상원의원에게 귀중한 한표씩을 던지면서 나도 모르게 기도를 했습니다. “주님, 우리 미국과 조지아가 어쩌다 이렇게 되었나요! 나와 우리 가족의 터전, 이 소중한 미국이 사회주의로 바뀌는 것을 막아 주옵소서!”

*외부기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본보는 사회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반영하는 외부기고를 환영합니다. 외부기고의 저작권은 필자에게 있습니다. <편집자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