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불은 아니지만”…추가 실업수당 계속 준다

므누신 “받던 임금보다 더 주면 안돼…일터 복귀가 우선”

2차 현금 연소득 기준은 4만~7만5천불 사이서 결정 유력

스티븐 므누신 연방 재무장관이 이달 25일 종료되는 주당 600달러의 연방 추가 실업수당(FPUC)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9일 CBNC와의 인터뷰에서 “이달말 종료되는 추가 실업수당의 경우 백악관은 이를 연장하는 대신 새로운 지원안을 만들기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계획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추가 실업수당은) 근로자가 팬데믹 이전에 받던 통상 임금보다 많아서는 안된다”고 못박았다.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 등 공화당 지도부는 “추가 실업수당이 임금보다 많아서 일터로 복귀하는 것을 오히려 막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실제 최근 조사 결과 실업수당 수혜자의 68%가 평소 임금보다 더 많은 수당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므누신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백악관과 공화당이 추가 실업수당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에 민주당과의 절충을 통해 수당 액수를 조절하는 선에서 지급이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므누신 장관은 또한 제2차 경기부양 현금(stimulus check) 지급과 관련해 “우리(재무부와 백악관)는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공화당이 주장하는 연소득 4만달러(부부합산 8만달러)와 민주당의 7만5000달러(부부합산 15만달러)의 수혜기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그는 대신 “어제(8일) 매코널 대표와 만나 현금 지급 기준과 대상에 대해 심도깊은 논의를 했다”고 공개했다. 이와 관련, 더 힐 등 정치전문 매체들은 “공화당도 조속히 2차 현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했기 때문에 민주당과의 협상을 통해 4만달러와 7만5000달러 사이에서 수혜기준이 결정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