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소매판매 1.7%↑…인플레에도 지갑 열었다

미국 자동차 판매 1.8% 증가, 주유소 판매도 늘어

“공급 부족 현상 우려로 소비자들 급히 지갑 열어”

미국 소비자들이 물가 상승세 속에서도 소비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연방 상무부는 10월 소매 판매가 전월대비 1.7%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4%)를 웃도는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부 물품의 공급 부족 현상이 나타난 가운데서도 미국인의 소비가 위촉되지 않았음을 나타낸다.

샐 과티에리 BMO캐피털 이코노미스트는 “고용과 임금, 부의 강한 상승세와 가계의 저축 증가는 인플레이션이 소비에 미치는 타격을 보상하고도 남는다”며 “현재로서는 올해 소비와 경제 모두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전망이 보인다”고 말했다.

소매 판매를 견인한 영역은 자동차였다. 자동차 판매는 지난 9월 전월대비 1.2% 증가한 데 이어 10월에도 1.8% 상승했다. 이는 물론 글로벌 반도체 품귀 현상에 따른 자동차 단가 상승이 반영된 결과다.

주유소 판매 또한 전월대비 3.9% 늘었다. 이는 휘발유 가격 상승에 따른 것이다. 온라인 소매 판매 또한 4% 증가했다. 로이터는 공급 부족 현상으로 소비자들이 조급함을 느껴 지갑을 빨리 열게 부추겼을 것으로 분석했다.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수치를 조정하더라도 소매 판매의 증가율은 견조했으며, 소비지출 증가 속도는 지난 3분기에 기록한 연율 1.6%를 웃돌았다.

스콧 호이트 무디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소비를 지탱하는 것은 일자리 수의 대폭 증가, 많은 사람들을 위한 풍부한 현금으로부터 온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