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마쓰다, ‘다카타 에어백’ 300만대 리콜

과도한 폭발압력에 따른 파편으로 부상 가능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와 일본 마쓰다가 다카타사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 총 300만대를 리콜하게 됐다.

19일 AP통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연방 교통안전국(NHTSA)은 이날 리콜을 피하기 위한 포드와 마쓰다의 요청을 기각하고 리콜을 확정했다.

업체들은 앞으로 30일 내 안내·리콜시점이 담긴 일정을 제출해야 한다.

포드의 리콜대상은 2007~2011년 생산 레인저와 2006~2012년 생산 퓨전, 같은 기간 생산된 링컨 MKZ와 제퍼, 2006~2011년 생산 머큐리 밀란, 2007~2010년 생산 엣지와 링컨 MKX 등이다.

마쓰다는 2007년부터 2009년 사이 생산된 B시리즈 픽업트럭 약 5800대를 리콜해야 한다.

이들 차량에 장착된 일본 다카타사 에어백은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내부부품 금속 파편이 운전자를 다치게 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

이 문제로 미국 18명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최소 27명이 목숨을 잃었고 400건 이상의 부상 사례가 보고됐다.

NHTSA는 지난해 11월에도 GM의 요청을 기각하고 다카타 에어백이 장착된 차량 리콜을 결정했다.

당시 GM은 세계적으로 700만대의 차량을 리콜해 에어백을 교체하는 데 12억달러(약 1조3230억원)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에서 다카타 에어백 인플레이터 6700만대가 리콜됐으며 세계적으론 1억개가 교체됐다.

대규모 리콜사태를 부른 에어백 제조사 일본 다카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