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 걱정 바이든, 파월 유임으로 안정성 택했다

팬데믹 탈출 위한 경제정책 연속성 도모…수월한 인준 전망도 유임 배경

부의장에는 ‘진보’ 브레이너드…연준 리더십 교체 요구 진보진영 달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 제롬 파월(68) 의장을 유임한 것은 팬데믹을 벗어나는 경제회복 과정에서 어느 때보다 안정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30년래 최고치까지 치솟은 인플레이션을 잡지 못하면 가뜩이나 하락세인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더욱 고전을 면치 못할 수 있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파월 의장의 상원 인준이 수월할 것이라는 전망도 유임 배경 중 하나로 꼽힌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오전 파월 의장을 유임하고 부의장에 레이얼 브레이너드(59) 연준 이사를 지명하는 성명을 내면서 “나는 두사람이 인플레이션을 낮게 유지하고 물가를 안정시키며 최대 고용을 가져오는 데 초점을 맞춰 우리의 경제를 전보다 더욱 강력하게 만들 것이라는 데 자신감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지율 하락으로 골머리를 앓는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물가안정이 당면 과제다. 바이든 대통령과 파월 의장은 높은 인플레이션을 공급난 등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규정해왔으나 최근 들어 장기화 가능성을 우려하며 물가안정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이 파월 의장의 대응에 달려있을 수 있다고 짚기도 했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분점하고 사안마다 대립하는 상원에서 파월 의장의 인준이 순조로울 것이라는 전망도 유임 배경으로 꼽힌다.

공화 성향 인사인 파월 의장은 4년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을 받았을 때 상원의원 100명 중 84명의 지지를 받아 인준됐다.

84명 중 68명이 여전히 상원의원직을 지키고 있으며 양 당에 비슷하게 양분돼 있어 이번에도 인준 과정에 별문제가 없으리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라고 미 언론은 전했다.

연준 의장직은 유임이 흔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닛 옐런 당시 연준 의장을 유임시키지 않고 파월로 교체했지만 벤 버냉키, 폴 볼커 등은 유임했고 앨런 그린스펀의 경우 18년간 연준 의장 자리를 지켰다.

상원 인준시 내년 2월부터 4년의 임기를 다시 시작하는 파월 의장에게 지난 4년은 이례적 상황의 연속이었다.

파월 의장은 연준 내에서 비둘기파로 분류돼 오다 의장에 취임하고는 2%대까지 미국의 기준금리를 끌어올리며 매파적 성향(통화긴축 선호)을 보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준의 독립성을 보호하는 관행에 아랑곳하지 않고 공개석상에서 노골적으로 금리 인하를 요구하며 압박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작년 3월부터는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사태에 직면해 강력한 경기부양책을 동원, 제로금리 시대를 열었다. 이달부터는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들어가며 통화정책 정상화에 시동을 건 상태다.

공화당원이자 규제 완화를 선호하는 친시장 성향의 파월 의장은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 시절 재무부 차관을 지냈고 2011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연준 이사로 지명했다.

프린스턴대와 조지타운대를 졸업한 변호사 출신으로 2018년 상원 인준 당시 경제학 학위 없는 연준 의장의 탄생은 30년만이었다.

연준 의장 후보로 꼽히던 진보 성향의 브레이너드 이사를 부의장에 지명한 것을 두고서는 파월 의장이 기후변화 대응과 금융규제에 소극적이라는 진보 진영 일각의 비판을 감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연준의 108년 역사에 여성이 부의장에 오른 건 세 번째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NYT는 강한 권한이 주어지지는 않지만 의장의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라면서 이번 부의장 낙점이 연준 리더십 교체를 요구해온 진보진영을 만족시킬지는 미지수라고 설명했다.

브레이너드 이사는 파월 의장보다 더 비둘기파 성향(통화완화 선호)을 보이는 한편 금융규제에 한층 적극적인 입장으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의 부인이기도 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