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주 5시간 정도는 긍정적 영향”

옥스퍼드대 연구팀, 닌텐도·EA 게이머 3274명 대상 웰빙 조사

비디오 게임이 청소년들의 정신 건강에 해로울 것이라는 편견과 달리 실제로는 정신적 웰빙(wellbeing)에 긍정적인 영향을 불러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6일 더타임스,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 인터넷 연구소 연구팀은 게임 플레이 시간과 웰빙의 상관관계에 대한 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닌텐도의 ‘동물의 숲'(Animal Crossing), EA의 ‘플래닛 vs 좀비'(Plants vs Zombies) 게이머들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연구팀은 닌텐도와 EA로부터 게이머들의 플레이 시간을 익명화한 자료로 전달받은 뒤 이들의 웰빙에 관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에는 매주 4∼5시간 게임을 하는 18세 이상 3274명이 참여했다.

분석 결과 매주 게임을 하는 이들은 웰빙에 관해 긍정적인 느낌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앤드루 프지빌스키 교수는 “연구 결과는 비디오게임이 필연적으로 건강에 나쁘지는 않다는 것”이라며 “한 사람의 웰빙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많은 심리적 요소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제로는 게임을 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긍정적인 활동일 수 있다”면서 “이를 규제하는 것은 이같은 혜택을 막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는 이들 게임이 다른 게이머들의 캐릭터와 상호작용하는 사회적 측면이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이에 따라 프지빌스키 교수는 더 많은 게임과 데이터를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몬트리올 대학이 6년간 4000명의 청소년을 추적 조사한 결과 소셜미디어와 TV 시청, 컴퓨터 사용은 불안 등과 연계되지만, 비디오 게임은 행복감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닌텐도 게임 ‘동물의 숲’ 캐릭터 인형 [AF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