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합작 국제조세전문 세무법인 설립

 

미주지역의 한국계 최대 회계법인 중 한곳인 CKP가 한국에 다국적 국제조세전문 세무법인을 설립했다.

CKP는 지난 1일부터 한국 세무법인 ‘충정’과 합작법인 ‘CKP충정 (www.ckpcjtax.com)’을 개설하고 한국에 7개의 사무소, 미국내 8개 사무소를 포함한 15개의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한미 FTA에 발맞춰 서울사무소를 설치했던 CKP는 한미 FTA 발효 5년후부터 시행되는 세무사법상 합작규정에 따라 한국내에 최초의 다국적세무 법인을 설립한 것이다.

CKP충정의 국제조세부문은 PwC, KPMG, E&Y 회계법인 파트너와 김&장 시니어 파트너 출신인 CKP최응환박사 및 변호사(사진)가 대표를 맡고 있다. 한국국세청 국제조세국, 광주, 대구및 부산 지방 국세청장 등을 지낸 다수의 국세청 고위직 출신과 수십년 국제조세분야에 종사한 세무사, 회계사 및 박사가 합류해 있다.

미국내 최대 한국계 회계법인 CKP, 한국 충정과 ‘CKP충정’ 개설

한국 7개, 미국 8개 사무소 운영…미국 세법변호사 지원팀에 배치

최 대표는 “날로 복잡해지는 국제거래 이슈와 위험에 적절히 대응하기 어려운 중견기업, 개인, 법무법인 및 회계법인들에게 주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비스영역은 한국과 미국에서 세무조사 대응, 이전가격, 사전협의 (APA), 상호합의 (MAP), BEPS등 전반적인 국제조세분야이며 세무당국과의 분쟁대응에 적극적인 역할, 국제간 증여 및 미국 진출관련 컨설팅과 다국적 M&A 지원 등 국경을 넘는 자산과 인력의 이동 전체에 관한 조세문제를 다룬다.

또한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납세자들을 위하여 조세컨설팅 및 보고를 전담할 직원을 파견하고 미국 세법변호사들을 지원팀에 배치하는 등 한차원 높은 현지서비스를 장담하고 있다.

 

1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