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상반기내 마스크 직접 생산

전세계 임직원 28만명에 공급…기아차도 검토

현대차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한국에서 마스크 생산에 나선다.

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그룹차원에서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내 마스크를 직접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상반기 내 생산 가능한 방안을 찾고 있다”며 “정부의 마스크 공적 공급 확대에 기여하고, 임직원들의 안전 강화를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아직 세부 운영 방안을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향후 현대차그룹 계열사 중 마스크 생산 설비와 인력을 수용할 만한 공장 또는 연구소에서 마스크 생산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에 따르면 1차 목표는 28만명 이상의 전 세계 임직원에게 마스크를 직접 공급하는 것이다. 남는 물량은 판매하지 않고 지역 사회에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와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현대건설, 현대제철. 현대로템 등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의 전 세계 임직원은 지난해 기준 28만여명이다.

현대차뿐 아니라 기아차도 중국 옌청 공장을 통해 현지 직원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권고에 따른 조치다. 생산된 마스크는 판매하지 않고 현지 직원 등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