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유럽시장서 BMW 제치고 4위 차지

상반기 점유율 7.6%…전기차 판매 94.6% 늘어

현대차 투싼
현대차 투싼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와 기아가 BMW 그룹을 제치고 올해 상반기 유럽에서 판매량 기준 4위를 차지하면서 작년 연간 점유율 기록을 넘어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6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올해 1∼6월 유럽에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1% 많은 49만4천158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가 24만2922대로 작년보다 39.3% 늘었고, 기아는 25만1236대로 40.8% 증가했다.

현대차의 점유율은 3.7%로 0.3%포인트 늘었고, 기아는 3.9%로 0.4%포인트 증가했다.

폭스바겐(26.2%), 스텔란티스(21.3%), 르노 그룹(8.7%)은 1∼3위를 차지했고, 현대차·기아와 BMW 다음으로는 토요타(6.3%), 다임러(5.7%), 포드(4.8%), 볼보(2.6%), 닛산(2.1%) 등이 뒤를 이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유럽 시장에서 처음으로 연간 점유율 7%(7.0%)를 달성했던 현대차·기아가 또 한번 역대 최고 연간 점유율을 기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차종별로는 현대차가 투싼(7만7050대), 코나(5만9184대), i20(3만3235대) 순으로, 기아가 씨드(6만1925대), 스포티지(4만9497대), 니로(4만3342대)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친환경 모델만 놓고 보면 니로가 4만3342대(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 2만1877대, 전기차 2만1465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코나 3만8152대(전기차 2만4412대, 하이브리드 1만3740대), 투싼 2만7563대(하이브리드 2만2589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4974대) 등이 뒤를 이었다.

이중 전기차는 5만5875대로 작년 상반기보다 94.6% 늘었다. 아이오닉 5는 5월 414대에서 6월 994대로 판매량이 늘며 누적 1408대가 팔렸다.

현대차·기아의 6월 한 달 판매량은 10만5656대(현대차 5만4946대, 기아 5만710대)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51.7% 늘었다.

이 기간 유럽 전체 산업 수요(128만2503대)는 13.3% 증가했다. 현대차·기아의 6월 점유율은 작년보다 2.1%포인트 상승한 8.2%로 두 달 연속 월별 점유율은 8%를 넘어섰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