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입은 한인식당 직접 찾아 성금 전달

동남부외식업협회, 다운타운 5곳 방문해 위로

미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회장 김종훈)는 지난 15일 폭력시위 피해를 당한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한인 식당 5곳을 찾아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성금을 전달했다.

다운타운 애틀랜타총영사관과 CNN센터 인근에 자리잡은 이들 식당은 지난달 말 발생한 대규모 폭력시위로 시설 파손과 약탈 등의 피해를 당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종훈 회장과 이근수 명예회장, 박영규 이사장이 함께 했으며 이들은 성금과 투명위생 마스크, 위생안전 스티커 등을 전달하고 업주들을 위로했다.

김종훈 회장은 “업주들로부터 폭동 당시의 위급했던 상황과 두려움 등을 직접 전해 들이니 마음이 더욱 아팠다”면서 “복구를 위해 작은 도움이나마 제공하고 싶어 오늘 방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협회는 한인 식당들이 식음료 종사자를 위한 자선단체인 ‘기빙 키친(The Giving Kitchen)’의 지원 프로그램 신청을 도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제공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제공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제공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제공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제공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제공
동남부한인외식업협회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