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민주당은 흑인들을 잊었다”

애틀랜타 방문해 흑인 표심 잡기 총력전

행사장 외부에선 흑인들 ‘반 트럼프’시위

트럼프 대통령이 애틀랜타 연설 모습. /C-SPAN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흑인 민권운동의 성지’인 애틀랜타를 방문해 흑인 유권자들의 표심 공략에 나섰다.

대선 캠페인 단체인 ‘트럼프를 위한 흑인의 목소리(Black Voices for Trump)’ 발족식을 겸한 이날 행사는 월드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렸으며 400여명의 흑인 지지자들이 참석해 열광적인 환호를 보냈다.

그는 “과거 민주당 정권에서 흑인들은 말그대로 완전히 잊혀진 미국인이 됐다”면서 “하지만 내 행정부에서는 그들은 더이상 잊혀진 존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이어 “여러분은 민주당을 떠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민주당이 이미 여러분을 떠났기 때문”이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같은 주장의 근거로 낮은 흑인 실업률과 형사 정의(criminal justice) 정책, 낙태 반대 등을 거론한뒤 “민주당은 오직 공허한 약속만을 남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함께 참석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연단에 올라 “흑인 실업률이 지난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고 흑인 재향군인들에 대한 처우도 크게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행사장 외부에서는 그동안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발언과 흑인 비하 논란을 비난하는 대규모 반대 시위가 열렸다. 트럼프는 최근 자신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조사를 ‘린치’로 비유해 곤경에 빠지기도 했다. 린치는 과거 남부 백인우월주의자들이 흑인을 집단 폭행하는 행동을 지칭하는 말이다.

트럼프는 이 행사와는 별도로 벅헤드에서 최소 2800달러의 점심값을 내야하는 고액 펀드레이징 행사를 가졌다. 원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 이 행사에서 원탁에 앉기 위해서는 10만달러를 내야 하며 트럼프와 개인 사진을 찍으려면 3만5000달러를 도네이션 해야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벅헤드에서 애틀랜타 다운타운으로 이동하는 동안 I-85와 I-75 고속도로 해당 구간이 완전히 통제돼 운전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8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가족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Marty Kemp Twitter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