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스크릭 H마트 미국인 직원 코로나 확진”

서양부 그로서리 근무…최근 여행 다녀와

지난 6일 오후 임시휴업후 방역작업 진행

슈퍼-H마트 존스크릭지점 직원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H마트 존스크릭점은 이날 오후 매장 문앞에 “직원중에 의심 증상자가 있어 임시 휴업을 하고 철저한 방역을 실시한다”는 안내문을 붙이고 점포 문을 닫았다. H마트는 “매장 전체에 대한 방역과 철저한 관리작업을 마무리하고 오픈 일정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본보 취재결과 이 직원은 한인이 아닌 미국인이며 미국 물품을 취급하는 그로서리 서양부에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교적 최근에 미국내 여행을 한 기록을 갖고 있으며 증상이 나타나 자가격리를 하다 양성반응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식품점 관계자는 기자에게 “의심 증상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매장 전체에 대한 방역이나 휴업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보는 H마트 존스크릭점과 본사에 확인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6일 오후 임시 휴업 공지가 게시된 존스크릭 H마트 모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