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 당첨금 600불인줄 알았는데 100만불”

버지니아 남성, 즉석복권 당첨금 잘못 확인…일시불로 받아

100만 달러(약 13억원) 즉석 복권에 당첨된 호세 벨라스케스
즉석 복권에 당첨된 호세 벨라스케스 [‘버지니아 복권’ 웹사이트]

즉석 복권을 긁어 600달러에 당첨됐다. 즐거운 마음에 당첨금을 받으러 갔더니 600달러가 아니라 자그마치 100만달러란다.

꿈만 같은 행복한 사연의 주인공이 버지니아주에서 실제로 나왔다.

13일 NBC방송 등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애넌데일에 사는 남성 호세 벨라스케스는 지난달 퇴근길에 탄산음료를 사려고 슈퍼마켓에 들렸다가 즉석 복권을 샀다.

센터 직원이 복권 당첨금이 600달러가 아니라 100만달러라고 알려준 것.

벨라스케스는 10달러부터 100만 달러까지 상금이 걸린 ’20X 더 머니게임’에서 1등을 했는데 복권을 잘못 보고 일부만 당첨된 줄 안 것이다.

그가 당첨 복권을 산 슈퍼마켓에도 1만 달러의 상금이 지급됐다.

당첨자는 100만 달러 상금을 30년간 나눠 받거나 세전 75만9878 달러를 한 번에 받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벨라스케스는 일시금을 받는 쪽을 선택했다.

그는 “당첨금을 가족을 돌보고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