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 후 이민개혁, 코로나 지원금” 예고

24일 NBC 인터뷰…트럼프 정권이양 작업에 “진정성 있다”

“1100만명 불체자에 시민권…미국 우선주의로 고립 불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트럼프 행정부가 대선 결과에 불복해 계속 미루다가 마침내 개시한 정권 이양 작업에 대해 진정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청(GSA) 청장이 정권 이양을 승인한 지 하루 뒤인 24일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국가 안보를 비롯한 모든 부문에 관해 (백악관측에서) 연락이 왔다”며 “이미 일일 대통령 정보 브리핑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논의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는 백신의 보급과 활용 방법 등을 포함해 협의중이라고 덧붙였다.

새로 출범할 정부에 대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고 고립을 자초하면서 모든 것을 바꿔놨다”며 오바마 행정부의 연속선상에 있는 ‘3기 오바마 행정부’는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임 후 100일간 주요 정책 목표로 불법 이민자 정책 개혁과 코로나19 긴급 지원금 제공, 기후 변화 대응 등을 제시했다.

그는 “현재 1100만명에 달하는 등록되지 않은 이민자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담은 법안을 상원에 보내겠다”며 “또 기후를 악화시키고 우리를 건강하지 않게 만든 행정명령을 폐지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또 “재임기간에 법무부를 동원해 무언가 일어난 것처럼 주장하지 않겠다”며 취임 후 트럼프 대통령을 조사할지도 모른다는 세간의 추측을 일축했다.

아울러 상·하원의 민주당 소속 의원을 입각시킬 계획에 대해서는 “(양당이) 상·하원에서 확보한 의석 차이가 근소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어려운 결정”이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바이든 당선인은 25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추수감사절 대국민 연설을 할 계획이다.

앞서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청장은 전날 바이든 당선인에게 대통령 당선인 신분을 확인하는 서한을 발송해 정권 인수를 위해 연방 재원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권 이양 승인을 미룬 것이 백악관으로부터 압력을 받았기 때문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로부터 몇시간 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또 다시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나와 바이든 당선인 측은 연방 정부의 주요 자료에 대한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행정부의 외교안보팀을 소개하는 바이든 당선인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