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형은행, 상반기에 점포 250여개 폐쇄

웰스파고 154개로 최다…”코로나, 디지털화 촉진”

미국 대형 은행들이 금융의 디지털화에 발맞춰 올 상반기 오프라인 점포를 250여개 이상 폐쇄하고 인원도 감축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4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웰스파고, 씨티그룹, JP모건 등이 올 상반기에 문을 닫은 점포 수가 250여개 이상으로, 각 은행 전체 점포의 1~5%에 달했다.

이중 웰스파고는 미국 내 점포 154개를 폐쇄하고 인원도 6% 줄였다.

뱅킹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큰 금액의 금융거래나 주택담보대출 신청을 꺼렸을 고객들도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디지털 플랫폼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일례로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경우 올 2분기 계좌 개설과 신규 대출의 44%가 디지털 채널에서 진행됐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만 해도 이 비율은 29%에 그쳤다.

미국 웰스파고 은행
웰스파고 은행 [A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