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대란에 ‘블랙프라이데이’ 한달짜리 행사 됐다

재고 확보 어려워 낮은 할인율로 판촉행사 미리 시작

세계적인 물류 대란으로 미국 유통업체들이 재고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연말 쇼핑 대목인 ‘블랙 프라이데이’가 한 달짜리 행사가 됐다고 로이터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의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는 이미 블랙 프라이데이 할인 행사를 시작한 상태다.

경쟁업체인 타깃은 21일에 자체 블랙 프라이데이 세일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물류난으로 제때 물건을 들여올 수 있을지 우려해 미리부터 판촉 행사를 벌였다는 것이다.

블랙 프라이데이는 11월 넷째 주 목요일인 추수감사절의 다음 날 금요일(올해는 오는 26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통상 이날부터 그 다음 주 월요일인 이른바 ‘사이버 먼데이’까지 유통업체들이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하지만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의 할인율은 예년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유통업체의 재고 부족이 이어지고 있어서 예견된 바이기도 하다.

어도비가 발표하는 디지털경제지수(DEI)에 따르면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 유통업체의 할인율은 5∼25%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달 유통업체들이 제시한 할인율 5∼10%보다 약간 나아진 수준이다.

블랙 프라이데이의 온라인화도 지속하고 있다.

한때 매장 앞에서 ‘도어버스터'(문을 박차고 들어오는 고객을 지칭)들이 장사진을 이룰 만큼 오프라인 판매가 성행했지만, 최근 수년 사이 온라인 판매가 급증했다. 2019년에는 블랙 프라이데이 당일 매출 기준으로 온라인이 오프라인을 넘어섰다.

올해에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공동으로 진행한 설문의 결과에 따르면 쇼핑객의 20% 이상이 올해 선물을 주로 온라인으로 구매하겠다고 답한 데 비해 주로 오프라인에서 사겠다는 응답률은 12%에 그쳤다.

어도비의 DEI에 따르면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은 95억 달러(약 11조3천억원)로 작년보다 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블랙프라이데이 (PG)
블랙프라이데이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