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배로 변한 일본 크루즈선

바이러스 ‘배양접시’…확진자 41명 폭증 ‘충격’

탑승 중 감염 총 61명…한국인 승객 9명 무사

홍콩 출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탔던 일본 대형 크루즈선에서 7일 40여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이 배에 탄 승객·승무원 가운데 일본에서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61명으로 늘었다.

NHK·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가운데 41명에게서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돼 가나가와현과 도쿄도·사이타마·지바·시즈오카현 등 5개 지역 의료기관에 분산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확인된 감염자들을 국적별로 살펴보면 일본인이 21명으로 가장 많고 △미국 8명 △호주·캐나다 각 5명 △영국·아르헨티나 각 1명이다. 연령대는 20~80대로서 중증 환자는 없다고 한다.

이 크루즈선엔 한국 국적자도 9명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재까지 일본 정부가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명단엔 포함되지 않은 상태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는 지난달 20일 가나가와현 요코하마를 떠나 홍콩·베트남 및 오키나와 등을 거쳐 다시 요코하마로 돌아오던 중 ‘탑승객 중 1월25일 홍콩에서 내린 80세 현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요코하마항 입항 절차가 중단됐다.

이에 따라 총 3711명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과 승무원들은 지난 3일부터 요코하마항 인근 앞바다에 발이 묶인 채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일본 방역당국은 이들 탑승자 가운데 홍콩인 환자와 접촉했거나 기침·발열 등 증상을 보인 273명을 상대로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으며, 나머지 무증상자에 대해서도 선내 대기 상태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선 지난 5일과 6일에도 10명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나왔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Author Barrylb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