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공룡들, 맨해튼 사무실 확보하는 이유는?

아마존·애플·페이스북·구글 등 사무실 공간 및 인력 확보

코로나 후 불확실성 속에서도 ‘동부 테크허브’ 믿음 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무실 공동화 현상이 빚어지는 상황에서도 아마존과 애플, 페이스북, 구글 등 미국의 ‘IT 공룡’들이 뉴욕 맨해튼에서의 거점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라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대폭 확대하고 향후 기업문화와 근무형태가 어떤 방향으로 변화될지 불투명한 상황에서도 이들 기업은 사무실 공간을 늘리고 인력을 추가로 고용하는 등 ‘맨해튼 진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맨해튼은 동부의 `IT 허브’로 살아남을 것이라는 기업들의 강한 믿음이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다.

13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애플과 아마존, 페이스북은 올해 맨해튼에 약 14만8천644㎡의 사무실 공간을 신규로 확보했다.

맨해튼 건너편의 뉴욕 롱아일랜드시티에 제2 본사를 건립하려던 계획을 현지 주민들의 반발 등에 취소했던 아마존은 지난 8월 위워크로부터 맨해튼의 옛 로드앤드테일러 백화점 건물을 약 10억달러에 사들였으며, 이 건물에 향후 2천명의 직원이 근무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뉴욕에 8개의 오피스를 보유하고 있고, 이들 대부분은 맨해튼 미드타운에 집중돼 있다. 최근에는 아마존 뮤직팀을 위해 맨해튼 옆의 브루클린 사무실을 임대했다.

페이스북은 맨해튼 미드타운에 있는 제임스 A. 팔리(Farley) 빌딩을 통째로 빌리기로 합의했다. 1913년에 건축된 이 빌딩은 총 6만7819㎡ 규모로 펜스테이션 기차역 건너편에 자리 잡고 있으며, 우체국 건물로 쓰였다.

페이스북은 이에 앞서 지난해 말 인근의 새로운 랜드마크 ‘허드슨 야드’에 있는 3개 빌딩(13만9354㎡ 규모)에 대한 임차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애플은 제임스 팔리 빌딩 주변에 있는 아트 데코 타워에 2만400㎡ 규모의 새로운 사무실 공간을 임대했다.

뉴욕 맨해튼 [EPA=연합뉴스]

이들 4개 IT 공룡들은 올해 맨해튼에서 총 2천600명의 인력을 추가로 고용, 인력 규모를 총 2만2천명으로 확대했다. 이들 기업은 맨해튼에 여전히 1만5천명을 추가로 고용할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IT 공룡들의 거점 강화에도 맨해튼은 코로나19 여파로 빈 사무실이 늘어나는 등 여전히 썰렁한 상태다.

상업용 부동산 회사 CBRE가 관리하는 맨해튼 시내 185만8천㎡의 사무실 공간에는 약 12%만이 출근하고 있다.

이들 IT 공룡들의 직원들도 상당수가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NYT는 ‘암흑’ 같은 상황에서도 이들 IT기업의 경영진은 다양성과 문화, 교통 허브, 수많은 대학 등을 갖춘 뉴욕이 코로나19 이후에도 사람들을 계속 유인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구글 뉴욕 오피스의 디렉터인 윌리엄 플로이드는 “뉴욕은 늘 ‘테크놀로지 허브’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은 서부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의 경쟁자로서 미 동부에서 ‘테크 허브’로서의 입지를 구축하고 있으며, 대형 IT기업들뿐 아니라 스타트업도 몰려들고 있다.

미드타운의 34번가부터 로어맨해튼의 세계무역센터에 이르기 맨해튼 서쪽에는 이른바 ‘테크 회랑’이 조성됐다.

뉴욕시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 맨해튼이 포함된 뉴욕시의 IT분야 인력은 15만여명에 이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