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1세 어린이, 이르면 11월 초 화이자 접종

화이자, 어린이용 백신 2000만회분 추가 생산 계획

미국에서 어린이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빠르면 오는 11월 초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식품의약국(FDA)은 이달 26일 자문위원회의를 열고 어린이용 백신의 안전성과 효용성을 검토한다. 이를 바탕으로 내달 2~3일 양일간 승인 여부 결정을 위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회의가 열린다. 여기서 FDA와 CDC가 모두 승인을 한다면 어린이 백신 접종은 즉시 시행될 전망이다.

앞서 연방 정부는 자국에서 5~11세 약 3800만명에게 백신 2회분을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화이자가 어린이 백신 접종을 위해 약 2000만회분을 추가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지난 7일 CNN에 출연해 “우리는 어린이용 백신을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부모와 아동을 위한 편리한 백신 접종 장소를 마련하기 위해 각 주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지난 7일 FDA에 어린이용 백신의 긴급사용승인(EUA)을 공식 요청했다. 승인되면 어린이들은 기존 백신 1회분 접종량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10마이크로그램(㎍)을 3주 간격으로 두 번 접종하게 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왼쪽)과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