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은 366일…한국 휴일은 115일

전년 대비 휴일 이틀 줄어…최장 황금연휴는 추석

벌써부터 2020년 달력을 보며, 새해 여행을 머릿속에 그리는 이들이 적지 않다.

내년은 비교적 휴일이 짧아 장거리보단 단거리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020년은 4년 만에 돌아온 윤년(閏年)으로 일수가 366일로 평년보다 하루가 많아졌다.

반면에 쉬는 날은 주말과 겹치는 공휴일이 많아 2019년보다 이틀이나 더 줄었다.

설날 연휴에도 주말이 이틀이나 겹친다. 또 3·1절은 일요일, 현충일과 광복절은 토요일이며, 개천절이 포함된 추석연휴도 주말 이틀과 겹친다.

따라서 2월과 3월, 6월부터 8월, 그리고 11월 등 여섯 달은 주중 공휴일 없이 지나간다.

토요일을 포함한 휴일도 총 115일로 올해 117일보다 이틀 적다.

예년보다 줄긴 했지만 황금연휴도 있다.

가장 긴 연휴는 추석연휴로서 추석에는 주말을 포함해 5일간 쉴 수 있고, 설 연휴는 1월 24일 금요일부터 27일 월요일 대체 공휴일까지 총 나흘간 쉴 수 있다.

‘석가탄신일’은 4월 30일 목요일로 5월 1일 ‘근로자의 날’에 쉬는 직장인의 경우, 하루만 연차를 내면 어린이날까지 6일간의 휴일을 즐길 수 있다.

또 한글날과 크리스마스가 금요일로 주말까지 사흘을 연달아 쉴 수 있다.

한편, 여행업계에선 새해 짧은 휴일에 직장인들의 긴 연휴 찬스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보고 단거리, 짧은 여행 상품을 집중 판매할 전략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단거리 지역으로 자주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이 늘 것으로 보인다”며 “유럽 등 장거리 지역을 가더라도 구간을 쪼갠 짧은 일정(Mini break) 상품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2020년 달력 이미지/뉴스1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