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앨라배마공장 한달간 가동중단”

한국 언론, 오는 8일부터……기아·모비스도 휴업 검토

현대차 “아직 확정되지 않아…상황따라 탄력적 운영”

현대자동차 앨라배마 공장(HMMA)이 오는 8일부터 한달간 다시 휴업에 돌입한다고 한국 언론이 보도했다.

한국 언론인 아시아투데이는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이 미국내 수급조절을 위해 오는 6월 8일부터 한 달간 가동을 중단한다고 보도했다.

HMMA는 확진자가 발생해 지난 3월 18일부터 이달 3일까지 46일간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재가동 후에도 생산체제를 1교대로 전환하며 크게 줄어든 현지 판매량에 맞춰 재고량을 조절해 왔다. 현대차의 지난 달 미국 판매는 3만4774대로 전년 대비 39% 급감했다.

앨라배마 공장에서 엔진을 공급받고 있는 기아차 조지아 공장(KMMG)도 역시 휴업을 고려해야 할 형편이다. KMMG는 지난 3월부터 이달 초까지 가동이 중단된 데 이어, 지난 25일부터 29일까지 부품 수급문제로 인해 휴업을 이어간 바 있다.

현대차 물량에 맞춰 생산량을 조절하는 현대모비스와 다른 협력업체들도 같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 앨라배마 주정부가 휴업에 따른 손실 일부를 보상해 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공장 가동으로 인해 기업들 피해가 커지자 앨라배마주 정부에서 큰 규모는 아니지만 일부 자금을 지원해 주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코로나19에도 현지 인력 고용을 계속 유지하는 게 조건”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로선 앨라배마 공장 셧다운과 관련해선 계획된 바 없다”면서 “수시로 상황이 변하고 있어, 이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HMMA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