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에 갓 쓴 시장 “한복은 한국의 전통문화”

테너플라이 시장 한복의 날 선언문 발표…외국 지자체 중 최초

"한복의 날 선포합니다"
“한복의 날 선포합니다” 선언문 들고 있는 마크 진너 테너플라이 시장.

 

뉴저지주 테너플라이가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Korean Hanbok Day)로 공식 선포했다.

외국 지자체 중 최초로 한복의 날을 제정한 마크 진너 테너플라이 시장은 6일 테너플라이 시청 강당에서 열린 한복의 날 선포식에 한복 차림으로 참석해 선언문을 읽어내려갔다.

진너 시장은 “한복의 기원은 기원전 2천333년 단군이 건국한 고조선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며 한복이 수천 년이 넘는 한국의 역사에서 지속적인 발전을 통해 지금의 모습으로 자리 잡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테너플라이시가 한복의 날을 선포하는 이유에 대해선 “한인사회의 힘과 대한민국과의 특별한 관계를 기념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테너플라이[미 뉴저지]=연합뉴스) 한복의 날을 선포하는 마크 진너 테너플라이 시장.

(테너플라이[미 뉴저지]=연합뉴스) 한복의 날을 선포하는 마크 진너 테너플라이 시장.

그러면서 테너플라이를 시작으로 다른 미국 지자체를 대상으로도 한복의 날 제정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전 대표는 중국의 한 유튜버가 김치와 한복이 중국의 문화라는 억지 주장을 펴는 데 충격을 받고 AAYC 차원에서 역사 지키기 운동을 펼치자고 뜻을 모았다. 애국가와 함께 시작된 이날 행사에선 한인 학생들이 한복차림으로 장구춤 등 전통 무용을 선보이기도 했다.

고든 존슨 뉴저지 주하원의원 등 지역정치인과 테너플라이 시민, AAYC 회원 등 1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고, 조윤증 뉴욕한국문화원장과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도 축사를 했다.

(테너플라이[미 뉴저지]=연합뉴스) 한복의 날 선포식에 참석한 한인 학생들.

(테너플라이[미 뉴저지]=연합뉴스) 한복의 날 선포식에 참석한 한인 학생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