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트럼프 극렬 지지…퇴임후엔 “협잡꾼”

백인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트럼프에 등 돌려

‘의회난입’ 충성했는데 사면 안해…”배신행위” 비난

백인들로 구성된 극우파 집단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리는 분위기다.

뉴욕타임스(NYT)는 20일 프라우드 보이스 내부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텔레그램 등 프라우드 보이스의 온라인 모임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완전한 패배자”라거나 “협잡꾼”, “약체” 등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에 대한 지지 집회에 참석하지 말라는 지시도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워싱턴DC 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프라우드 보이스 회원들이 중심적인 역할을 맡았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180도 입장 변화로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이들의 입장 변화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사당 난입 사태에 대해 유감을 표시한 것이 계기가 된 것 같다는 분석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사당 난입 사태 후 패배를 인정하고, 백악관을 비워준 것을 지지자들에 대한 배신행위로 간주한다는 것이다.

또한 일부 프라우드 보이스 회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들에 대한 사면권을 행사하지 않은 데 대해서도 분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프라우드 보이스뿐 아니라 ‘오스 키퍼스’나 ‘쓰리 퍼센터스’ 등 다른 극단주의 그룹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사당 난입 사태에 참가한 프라우드 보이스 회원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