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주, 루이비통 생산공장 유치

트럼프 직접 참석…”일자리 500개 창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텍사스 알바라도에 새롭게 문을 연 루이비통 생산 공장을 방문해 테이프 커팅식을 가졌다.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비통 회장 등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돌아보던 트럼프 대통령은 생산된 가방 하나를 들어보이며 “이 가방을 본 적이 있다”고 말하는 립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또 향후 이 공장서 일할 500개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자신의 업적도 내세웠다. 그는 “(루이비통이) 세계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근로자 500명을 고용할 것”이라며 “누구도 미국기술자들의 실력을 따라잡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장녀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 제러드 큐슈너도 함께 참여했다. 이방카는 텍사스에 도착해 공항에 내릴때에는 샤넬백을 들고 있어 화제를 모았으나 루이비통 공장 방문때는 이를 들고 오지않았다.

루이비통 텍사스 공장 오프닝 행사 모습./LVMH 제공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