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업계 “미국산 패널, 4년간 60억불 어치 구매”

조지아 한화큐셀 등 미국산 제품 수혜 예상

미국 태양광 개발업체들이 향후 4년간 60억달러 어치의 미국산 태양광 패널을 구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구매 컨소시엄을 구성해 미국 태양광 패널 생산업체들이 패널을 만들면 앞으로 4년간 매년 최대 7기가와트(GW) 규모의 패널을 구매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들은 미국산 패널 구매를 보장함으로써 미국 패널 제조업체들의 신규 공장 건설이나 기존 생산 시설 확장을 유도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조지아주에 미국 최대 규모의 태양광 패널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한화큐셀 등이 큰 수혜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패널 등 부품·원자재의 해외 의존도가 높은 미국 태양광 업계는 지난 수년 간 전 세계적인 공급망 혼란으로 인한 비용 증가와 패널 수급난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최근 수개월 간 동남아산 태양광 패널에 대한 관세 부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상당수의 태양광 개발사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구매 컨소시엄에 참여한 태양광 개발사 D.E 쇼 리뉴어블 인베스트먼트의 데이비드 즈윌링어 최고경영자(CEO)는 원자재 확보난 등으로 일부 태양광 개발사업이 지연되면서 지난 1년 반 동안 매우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태양광 부품 시장을 아시아 국가들이 장악해 미국 업체들이 경제성을 확보하기 힘든 상황이라면서 보조금 등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국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에 따르면 태양광 패널을 미국에서 만들면 규모의 경제를 이룬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업체들보다 최대 40% 정도 더 비용이 들어간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코모디티 인사이트의 태양광 수석 애널리스트인 어던 조코는 아시아의 태양광 패널 제조업체들이 이미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 상태라면서 미국 기업들은 이런 면에서 한참 뒤처져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6일 태국 등 동남아 4개국에서 생산된 태양광 패널에 대한 관세 한시 면제 조치와 함께 미국 내 태양광 패널 등 생산 확대를 위해 한국 전쟁 당시 만들어진 국방물자생산법(DPA) 발동을 발표한 바 있다.

이상연 대표기자, 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