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비치 핸드볼, 비키니 대신 반바지 입어 벌금 ‘위기’

노르웨이 국가대표팀…노출 심한 비치 종목 복장 규정 논란 계속

반바지를 입고 뛴 노르웨이 선수단.
반바지를 입고 뛴 노르웨이 선수단. [Tradia 소셜 미디어 사진]

노르웨이의 비치 핸드볼 팀이 비키니 수영복 대신 반바지를 입고 경기에 뛰었다가 벌금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AFP통신은 20일 “노르웨이 비치 핸드볼 국가대표팀이 18일 불가리아에서 끝난 유럽 비치 핸드볼 선수권대회에서 비키니 대신 반바지를 입어 선수 한 명당 한 경기에 벌금 50유로(약 6만7천원)씩 부과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비치 핸드볼은 비치발리볼처럼 모래 위에서 열리는 핸드볼 경기로 선수들은 수영복을 입고 경기에 출전한다.

노르웨이 핸드볼협회 관계자는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편하게 느끼는 유니폼을 입을 수 있어야 한다”며 “어느 정도 선수들이 유니폼을 선택할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르웨이 협회는 선수들에게 벌금이 부과될 경우 이를 대신 낼 계획이 있다고 덧붙였다.

헝가리 비치핸드볼 대표팀 유니폼.
헝가리 비치핸드볼 대표팀 유니폼. [EPA=연합뉴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도 같은 소식을 보도하며 “올해 초 카타르에서 열린 비치발리볼 경기에서는 독일 선수들이 오히려 비키니 착용이 금지되자 대회 출전을 거부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이슬람 국가 선수들은 비치발리볼 경기에 노출이 덜한 유니폼을 입고 출전하는 경우가 있다.

카타르 배구협회는 이후 “선수들이 비키니를 입고 출전하는 것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며 자국에서 열리는 대회에 복장 규정을 엄격하게 따지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럽핸드볼연맹 역시 이번 유럽선수권대회에서 노르웨이 선수단에 벌금을 부과할 것인지 최종적인 결정은 내리지 않았다.

유럽연맹은 AFP통신과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이와 관련해 회원국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라며 “다만 규정 변경은 국제핸드볼연맹(IHF) 차원에서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비치발리볼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열리고 있으며 비치 핸드볼은 아직 올림픽 종목이 되지 않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