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약국-소매점서 코로나 백신 무료배포

월그린, CVS, 라이트에이드 등 대형 약국체인 3곳 참가

월마트, 퍼블릭스, 코스트코, 크로거 등 매장서도 접종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0% 이상 효과가 있다는 발표가 최근 나온 가운데 미국이 백신 배포를 위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AP통신에 따르면 연방 보건부는 이날 전국의 주요 약국들과 코로나19 백신이 승인을 받아 일반인이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약국에서 백신을 무료로 배포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독감 예방주사를 맞듯 코로나19 백신을 누구나 쉽게 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조치다.

코로나19 백신 무료 배포에는 월그린, CVS, 라이트에이드 같은 약국 체인이 참여했고 월마트와 퍼블릭스, 코스트코, 크로거, H-E-B, 메이저, 푸드라이언 등 소매 및 식품점 체인의 약국에서도 백신 접종이 가능해진다.

알렉스 에이자 보건부 장관은 “모든 미국인은 약국에서 5마일(약 8㎞) 이내에 살고 있다”며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화이자 로고와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