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들, 간호사 임금 상승에 보험수가 인상 요구

간호사 평균 연봉 8만7천불…1년전보다 10% 올라

코로나19 이후 간호사들의 연봉이 1억원 이상으로 치솟자 대형 병원들이 건강보험사 등에 최대 15%의 의료보험 수가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따르면 미국 최대 병원 체인인 HCA 헬스케어와 유니버설 헬스 서비스 등은 간호사 임금 상승에 따라 의료보험 수가도 올라야 한다는 입장을 건강보험사들에 전달했다.

HCA의 새뮤얼 헤이즌 CEO는 올해 인건비가 예상보다 많은 5억달러(약 6372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내년 의료보험 수가 인상을 보험사와 가입자 고용주들에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병원들은 얼마까지 수가 인상을 요구하는지 구체적인 수치는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7.5%에서 최대 15%까지 인상을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의 전언이다.

보건 관련 비영리 단체인 앨타럼에 따르면 병원들은 매년 통상 4∼6%의 수가 인상을 요구하지만, 실제 인상률은 평균 3% 정도였다.

의료수가가 오르면 고용주와 근로자들이 부담하는 의료보험료가 오르게 된다.

이에 대해 보험사와 고용주들은 병원들이 비싼 진료비를 받고 있어 의료수가 인상 없이도 간호사 인건비 상승분을 충분히 흡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병원들이 65세 이상 노인이 대상인 공공 건강보험 메디케어(Medicare)보다 5배 이상 비싼 보험수가를 적용받고 있다는 것이다.

플로리다주 고용주 단체인 ‘FAHV’의 캐런 밴 코릴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수년간 오른 건강 보험료 때문에 직원들의 임금을 올려줄 수 없었다면서 병원들에 대한 불만을 내비쳤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