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부머 ‘위대한 유산’…자녀세대 불평등 심화 우려

40년간 부동산·주식 장기호황 누려…물려줄 돈 100조달러

NYT “부의 이전 진행될수록 불평등 이슈 정치 쟁점화될 것”

부동산·주식시장의 장기간 호황장 덕에 부를 축적한 미국 베이비 부머(전후 1946∼1964년생) 세대가 다음 세대에 물려줄 자산이 100조달러(약 13경3000조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왔다.

막대한 ‘부의 대물림’이 이미 시작된 가운데, 이는 미국 사회에서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4일 뉴욕타임스(NYT)는 ‘사상 최대 부의 대물림, 친숙한 (부유층) 승자들’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이처럼 진단했다.

현재 베이비 부머 세대가 보유 중인 가계 자산 중 84조 달러는 2045년까지 밀레니얼 세대(1981~1996년 출생자)나 X세대(1965~1980년 출생자)로 이전되고, 그 이후 10년간 16조 달러가 추가로 이전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NYT는 분석했다.

2055년까지 다음 세대로 상속 또는 증여되는 부가 총 100조 달러에 이르는 셈이다.

베이비부머가 이 같은 ‘막대한 유산’을 축적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이들 세대가 경제활동을 한 시기가 미국 자산시장의 황금시대와 겹쳤기 때문이다.

1983년 이후 40년간 미국의 평균 주택가격 상승률은 500%에 달하며, 미국 증시의 대표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같은 기간 2천800% 올랐다. 이 기간 물가 상승률은 200% 수준이었다.

문제는 이미 심각한 상태인 미국 사회 양극화다. 많은 자산을 축적한 소수의 부자가 그들의 자녀에게 부를 물려주면서 이와 같은 양극화는 더욱 심해질 수밖에 없다.

2022년 기준 미국 가계 총자산의 10분의 9는 상위 10% 가구가 갖고 있으며, 하위 50%가 가진 부는 전체의 8%에 불과한 수준이다.

막대한 부의 이전은 자녀 세대의 출발점을 다르게 해 이미 벌어진 미국 내 부의 양극화를 더욱 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에 대응해 이미 ‘서민 증세 불가, 부자 증세’를 공언하고 있지만, 해결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3월 내년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부자 증세를 통해 향후 10년간 연방정부 적자를 2조 달러 줄이겠다고 밝혔다.

반면 공화당 하원은 오히려 연방정부의 지출 삭감을 요구하면서 연방정부 부채한도 상향 요구를 거부하며 바이든 정부와 대치하고 있다.

NYT는 “학자와 이론가, 시장 분석가들은 부의 이전이 진행될수록 불평등 이슈가 정책 공론장에 끌려들어올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JP모건 에셋 매니지먼트의 수석 글로벌 전략가인 데이비드 켈리는 “부의 격차가 벌어지는 것은 막을 수 없겠지만, 기본적인 생활 수준을 높일 수 있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것은 여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켈리는 “진짜 문제는 ‘부자들은 왜 계속 부자여야 하느냐’가 아니라 ‘왜 가난한 사람은 계속 가난해야 하느냐’가 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달러화 [연합뉴스TV 캡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