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최근 10년간 LPGA ‘최고 선수’

전문매체 ‘골프위크’ 선정…LPGA는 투표로 결정

 

박인비(31·KB금융그룹)가 최근 10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위에 올랐다.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위크는 30일 최근 10년간 LPGA투어에서 맹활약한 선수 1~10위를 선정했다.

골프위크는 “LPGA 명예의 전당 회원인 박인비는 2013년부터 2018년 사이에 106주간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최근 10년 사이에 메이저 6승을 따냈다. 2013년에는 메이저 대회에서 3연승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박인비의 뒤를 이어 청야니(대만)가 2위를 차지했고 리디아 고(뉴질랜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차례로 3~5위에 이름을 올렸다.

6위는 렉시 톰슨(미국). 7위는 펑산산(중국), 8위는 크리스티 커(미국)다. 9~10위에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자리했다.

한편, 최근 LPGA투어는 오는 2일부터 2010~2019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가리는 팬투표를 진행한다고 밝히고 16명의 후보 중 박인비에게 1번 시드를 부여했다.

투표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결과는 2020년 1월 공개된다.

박인비. (KLPGA 제공)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