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에서 단 하나뿐인 소중한 사역입니다”

‘원미니스트리’ 꿈글학교 지난 21일 종강식 개최

한인 발달장애 사역기관 원미니스트리(One Ministry)가 운영하는 한국어 교육기관인 ‘꿈글학교’ 종강식이 지난 21일 프라미스 교회(담임목사 최승혁)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꿈글학교(교장 김창근 목사) 학생들과 교사, 학부모, 봉사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1부 예배와 2부 발표회 순서로 진행됐다.

애틀랜타 한국교육원 조재익 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미주에서 유일한 발달장애 학생 대상 한국학교의 종강을 축하한다”면서 “필요하지만 누구도 쉽게 하지 못하는 교육을 현장에서 실천하고 계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2부 발표회에서는 신나는반(교사 황주리), 푸르른반(교사 채성은), 빛나는반(교사 박현숙), 꿈꾸는반(교사 한성숙), 행복한반(교사 이창열), 풍성한반(교사 윤보라), 참좋은반(교사 신연희) 등 학급별로 개인 한글읽기 발표와 합창 등이 이어져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김창근 교장은 “학생과 교사는 물론 학부모와 봉사자가 하나가 돼 힘들지만 은혜로운 과정을 함께 경험했다”면서 “학기가 진행될 때마다 더 풍성한 열매를 주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드린다”고 인사했다.

꿈글학교는 오는 1월18일 봄 학기를 개강한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늘고 있어 봉사자들의 손길이 더 많이 필요하다”면서 “9학년 이상 학생이나 성인들의 봉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당부했다. 문의 470-494-5162

꿈글학교 학생들의 발표 모습.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