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아시안 여성에 “마스크 벗으라”며 망치로 머리 폭행

뉴욕 맨해튼 유명 식당 앞에서…경찰, 증오범죄 가능성 수사

30대 아시아계 여성이 지난 2일 뉴욕 맨해튼 중심가를 걷다가 50대 다른 여성으로부터 망치 공격을 당했다고 뉴욕 경찰이 3일 밝혔다. 경찰은 이것이 증오 범죄일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지역 방송인 ABC7 뉴욕에 따르면 31세의 아시아계 여성은 2일 밤 8시40분경 친구와 함께 웨스트 42번가의 ‘헬스 키친’ 식당으로 들어가려다 갑자기 50대로 보이는 여성에게 공격을 당했다.

술에 취한 것으로 보이는 이 여성은 다짜고짜 마스크를 벗으라고 명령한 후 망치로 피해 여성의 머리를 후려치고는 친구까지 공격하려다 이들이 저항하자 달아났다.

망치 공격을 가한 이 여성은 검은색 진과 검은색 웃옷을 입고 있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테레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피해 여성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뉴욕패션스쿨(FIT)을 졸업하고 캘리포니아로 이주할 계획이어서 친구와 파티를 하려고 식당을 찾았다가 봉변을 당했다”면서 “물리적 상처보다 정신적인 충격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뉴욕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면 마스크를 벗고 야외 활동을 할 수 있다고 허용했지만 여전히 어떤 큰 집단 소속이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쓰기가 권장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최근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후 침을 뱉거나 때리거나 욕설을 퍼붓는 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이번 증오 범죄가 있기 몇시간 전 아시아인들이 많이 사는 뉴욕 퀸즈구 플러싱에서는 증오범죄 반대 시위가 열렸다. 이 집회에서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 등은 증오범죄자를 반드시 찾아내 기소하고 더 강력히 처벌할 것을 약속했다.

피해자의 상처/NYPD via ABC 7 NY
용의자의 모습/NYPD via ABC 7 N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