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화물 덕분에 ‘어닝 서프라이즈’

2분기 영업익 1485억원 기록…화물 매출 전년보다 94.6%↑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했다. 국제선 매출이 급감했지만, 화물 운임 급등 상황 속에서 공급을 극대화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조6909억원, 영업이익 1485억원, 당기순이익 1624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했지만, 화물기 가동률 확대 및 여객기를 통한 화물 공급을 늘리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전환했다. 영업이익은 최근 3개월간 증권가 컨센서스(추정치 평균) 969억원을 상회한 실적이다.

화물사업의 경우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철저한 정비 및 점검으로 전년 동기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려 공급은 오히려 1.9% 늘어났다.

또 적극적인 수요 유치 노력을 기반으로 수송실적(FTK)은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그 결과, 화물 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94.6% 늘어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여객사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노선의 수요 감소로 수송실적(RPK)이 전년 동기 대비 92.2% 급감했다. 다만, 지난 4월 이후 제주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 수요가 개선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 운영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방역물품 및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다. 또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아울러 ‘Care First’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한 방역 노력을 지속적으로 알려 항공여행에 대한 고객들의 불안감을 해소나갈 계획이다. 또 언택트(Untact) 추세에 발 맞춰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개편과 향후 수요 회복에 적시 대응할 체계 구축에도 나선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세계 항공 여객 수요가 바닥을 치고 있는 가운데 항공 화물 부문이 큰 성과를 거두며 실적을 견인했다”며 “항공화물 시장의 불황에도 고효율 최신 화물기로 기단을 재편하고, 발상의 전환으로 여객기를 화물로 활용하는 전략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