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SNS 팔러, 러시아 업체와 손잡았다

의회 폭동 여파로 강제 차단됐다가 일부 정상화

미국에서 의회 폭동 여파로 강제 차단됐던 극우 소셜미디어(SNS) ‘팔러’가 러시아 업체의 지원으로 일부 정상화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팔러는 이날 현재 웹사이트 접속이 가능한 상태이며, 지난 16일 존 매츠 최고경영자(CEO)가 올린 공지를 시작으로 서너개 게시물이 올라와 있다.

앞서 팔러는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폭동과 관련해 지난 10일 아마존으로부터 웹 서비스를 강제 차단당했다.

다만 댓글 작성 등의 기능은 아직 복구되지 않았다.

매츠 CEO는 이날 “협박과 괴롭힘을 당하고 있지만 단 한 명의 직원도 그만두지 않았다”는 글을 남겼다.

팔러 웹사이트 복구를 지원한 업체는 러시아 IT기업인 ‘디도스-가드'(DDoS-Guard)로 파악됐다. 2017년 설립된 이 업체는 해킹 방식의 하나인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차단해준다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주요 고객은 러시아 국방부와 미디어 그룹이라고 한다.

이와 관련, 일부 매체들은 존 매츠 CEO의 아내가 러시아인이며 매츠는 미국 여행중이었던 아내를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만나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보수 우파들이 주로 사용하는 팔러가 러시아 기업과 협력했다는 점에서 잠재적인 안보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고 통신은 전했다.

팔러는 여전히 구글과 애플의 앱스토어에서는 차단된 상태다.

팔러는 ‘큐어넌'(QAnon)과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 등 극우 단체와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주로 사용하며, 사용자는 1천200만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접속 가능해진 극우 성향 SNS 팔러 웹사이트 [팔러 웹사이트 캡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