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시, 2년만에 내한…”한국팬 세계 최고”

‘방탄소년단 피처링’으로 친숙…5월 올림픽공원서

미국 팝가수 할시(Halsey)가 5월 단독 내한공연으로 다시 한국을 찾는다.

할시의 이번 내한공연(Halsey Live in Seoul)은 오는 5월9일 오후 7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된다.

유니크한 음색과 독보적인 콘셉트, 걸크러시 매력으로 사랑 받는 할시는 국내 팬들에게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의 ‘Closer’와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피처링 보컬로 잘 알려져 있는 팝가수다.

할시는 사운드클라우드, 유튜브와 텀블러 등 소셜 미디어 채널에 커버 곡과 자작곡을 게시하면서 자신의 음악을 세상에 선보이기 시작했고, 2015년에 발표한 첫 앨범 ‘Badlands’가 빌보드 앨범 차트 2위를 차지하면서 단숨에 팝 스타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데뷔 앨범의 성공과 더불어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의 ‘The Feeling’ 피처링 참여,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와 위켄드(The Weeknd) 투어 오프닝 무대 등을 통해 인기 기반을 넓혀 갔고, 2016년 체인스모커스와 함께 한 ‘Closer’가 빌보드 싱글 차트 12주 연속 1위라는 대기록과 함께 빌보드 뮤직 어워드 3개 부문 수상 및 세계 각국 음악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엄청난 인기를 얻으면서 인지도를 더욱 공고히 했다.

2017년에 공개한 두 번째 앨범 ‘Hopeless Fountain Kingdom’은 발표와 동시에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면서 할시는 솔로 뮤지션이자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입지를 굳히게 된다. 연인과의 관계에서 느꼈던 여러 감정과 자전적 이야기를 솔직하고 시적인 가사로 담아낸 ‘Now or Never’ ‘Bad at Love’ 등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받으며 연이어 좋은 성적을 거두었고, 2018년에 발표한 싱글 ‘Without Me’로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하면서 솔로곡 첫 1위 기록과 함께 22주간 차트 상위권인 톱5에 머무르는 등 빅 히트를 기록하며 최고의 인기를 이어가게 된다.

오는 17일에는 ‘Graveyard’ ‘Clementine’, 방탄소년단 슈가가 참여한 ‘SUGA’s Interlude’ 등 지난해 발표한 싱글들을 함께 수록된 세 번째 스튜디오 앨범 ‘Manic’의 발매를 앞두고 있다.

특히 할시는 전 세계적인 인기와 함께 방탄소년단과의 협업으로 더욱 이름을 알렸다. ‘MAP OF THE SOUL : PERSONA’ 앨범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에 피처링 보컬로 참여하고 뮤직비디오에도 직접 출연한데 이어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합동 무대를 선보이고 지난해 방탄소년단의 파리 콘서트 무대에 깜짝 등장해 스페셜 공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2018년에는 단독 내한공연으로 처음 한국을 찾아 뛰어난 가창력과 강렬한 퍼포먼스, 적극적인 팬 서비스와 과감한 무대 매너로 공연장을 찾은 팬들을 사로잡았고 팬들의 뜨거운 호응에 “한국 팬들이 세계 최고라는 걸 잘 알고 있다. 다시 돌아오겠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는데, 2년여 만에 내한공연을 확정 지으며 다시 한 번 한국 팬들과의 만남을 가지게 됐다.

한편 할시의 이번 내한공연은 오는 23일 낮 12시부터 공식 예매처 예스24티켓에서 판매된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 홈페이지 회원은 22일 낮 12시부터 23일 오전 8시59분까지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매할 수 있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 ©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