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의원 3명 연방하원 외교위 배정

영 김, 앤디 김, 메릴린 스트랙랜드 의원…미셸 박 의원은 교통위

연방하원에 입성한 한인 의원 4명 가운데 3명이 하원 외교위원회에 배정됐다.

공화당 소속 영 김(한국명 김영옥·캘리포니아) 의원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외교위에 배정됐다고 발표했다.

그는 “강력한 외교위에서 이민과 외국 정책에 대한 나의 특별한 관점을 펼칠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아메리칸 드림’으로 살고 있는 한국에서 온 이민자로서 미래 세대가 그들의 꿈을 성취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미국의 이익이 되는 정책을 발전시키기 위해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위의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맥카울 의원은 “영 김 의원은 무역협정과 한미 의회 교류의 중재자, 북한 및 베트남 인권 문제에서 뛰어난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우리 위원회에서 중요한 목소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외교위 홈페이지에 공개된 민주당 위원에 한국계인 메릴린 스트릭랜드(한국명 순자·워싱턴), 앤디 김(뉴저지) 의원도 이름을 올렸다. 재선인 앤디 김 의원은 외교위 외에 군사위에도 이름을 올렸고 공화당의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 의원은 교통위원회에 배정됐다.

이들 한국계 의원은 지난해 11월 하원의원 선거에서 당선됐다.

왼쪽부터 메릴린 스트릭랜드, 영 김, 앤디 김 의원 [서울=연합뉴스] ※페이스북, 홈페이지 캡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