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신혼여행, 하와이 ‘뜨고’ 동남아 ‘지고’

하나투어 5년간 예약데이터 트렌드 분석

스몰웨딩 불구 신혼여행 경비 3년째 증가

하와이 해변최근 신혼여행지로 하와이, 유럽 등 주로 장거리 지역이 인기를 끌고 있고, 스몰웨딩 트렌드 속에도 신혼여행에 지출하는 경비만큼은 매년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하나투어가 5년간 신혼여행객들의 예약데이터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결혼한 신혼부부 중 약 19.6%는 신혼여행지로 하와이를 선택했으며, 다음으로는 유럽(16.2%)이 인기였다.

하와이는 지난 2015년 15.1% 비중으로 인기 순위 2위였는데, 2016년에는 푸껫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후에도 비중은 계속 증가했다.

유럽은 체코 프라하를 비롯한 동유럽의 성장세를 타고 매년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태국 푸껫 등 동남아 휴양지들은 비중이 줄었다.

2015~2019 인기 신혼여행지 톱 5

불과 수년 전까지 인기 순위 최상단에 자리했던 푸껫은 비중이 지속 하락해 2019년에는 3위에 자리했다.

전체 신혼여행 목적지 중 동남아 휴양지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5년 49.3%에서 2019년 42.5%로 감소했다. 해외여행이 일상화됨에 따라 신혼여행만큼은 평소 찾기 어려운 장거리 여행지로 다녀오려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한편, 신혼여행 관련 지출은 매년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신혼부부들의 신혼여행 경비는 지난 2017년 1인당 229만원에서 2018년에는 241만원으로, 올해는 251만원으로 늘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혼인율이 지속 감소하고 있고 불필요한 결혼 절차나 비용을 줄이자는 사회 분위기도 형성되고 있지만, 신혼여행에 두는 가치는 되려 높아지고 있다”며 “여행사들도 한층 다변화된 신혼부부들의 여행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하와이 호눌룰루 국제공항/Author FRED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