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2번째 전기차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 출시

포르쉐 911 기반 첫 GT 모델 ‘911 GT3’도 공개

포르쉐,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911 GT3 국내 출시

14일 한국에  공식 출시된 포르쉐코리아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오른쪽)와 신형 ‘911 GT3’. /포르쉐코리아 제공

포르쉐코리아는 두 번째 순수 전기차 모델인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와 포르쉐 911 기반 첫 그란투리스모(GT) 모델인 ‘911 GT3’를 한국에 공식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포르쉐의 첫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모델이기도 한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최대 용량 93.4㎾h의 배터리를 기본으로 탑재했으며 사륜구동과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을 포함한 하이테크 섀시가 기본 적용된다.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는 4, 4S, 터보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타이칸 4 크로스 투리스모의 경우 최대 476마력, 최고속도 220㎞/h의 성능을 낸다.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1초다.

가격은 4 모델이 1억3800만원, 4S 1억5450만원, 터보 2억60만원이다.

아울러 포르쉐코리아는 이날 신형 911 GT3도 함께 공개했다.

신형 911 GT3는 7단 포르쉐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를 탑재해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3.4초가 걸리며 최고속도는 318㎞/h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2억2000만원이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포르쉐의 궁극적인 목표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추구하면서 스포츠카의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것”이라며 “이번에 새롭게 출시한 두 모델은 포르쉐의 미래 제품 전략을 반영한 독보적인 제품”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