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에 개미는 과연 몇 마리나 서식할까”

세계적 학술지 PNAS 게재 논문 “2경 마리 서식…1인당 250만 마리 꼴”

지구에 서식하는 개미 수가 2경 마리에 달한다는 추정치가 과학자들에 의해 제시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 보도했다.

세계적인 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를 통해 이날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지구상의 개미는 총 2경 마리로, 저울에 올려질 경우 모든 야생 조류와 포유류를 합친 질량보다 큰 것으로 추정됐다.

붉은 불개미
붉은 불개미 

2경은 1조의 2만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개미는 남극이나 북극처럼 극도로 추운 지역을 빼고는 지구상 어디에나 서식하면서 죽은 나무를 분해하고 흙에 공기를 순환시키며 조류나 절지동물 등의 중요한 먹이 공급원으로 기능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곤충학자들이 곤충 개체 수의 감소를 우려하면서 기후변화, 농약, 서식지 파괴 등 여파로 곤충계의 대종말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실제 지난 2019년의 한 논문은 전체 곤충 종의 40% 이상이 멸종할 수도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다만 개미 역시 줄어들고 있는지 여부는 곤충학자들도 아직 알지 못하며 이번 논문의 연구자들이 답하고 싶어하는 차기 연구 과제라고 WP는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