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해킹 피해→아내 민혜연, SNS 계정 삭제

일상 공개하던 인스타그램 활동 중단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입은 가운데 부인 민혜연씨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주진모 해킹 피해 건과 관련된 메시지 내용을 담고 있다는 게시물은 지난 10일 인터넷과 모바일 상에 순식간에 확산됐다.

이에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이날 자료를 통해 “최근 각종 온라인 SNS, 모바일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소속 배우 주진모씨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알린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사항에 대해 당사는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라며 “따라서 위와 같은 유포 등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라며 “때문에 현재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 및 가공 후 유포 시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강경 대응하겠다는 소속사의 입장에도 해당 건은 온라인 상에서 더욱 빠르게 확산됐다. 이 과정에서 주진모 부인 민혜연씨는 자신의 일상을 공개해오던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이번 사태에 따른 주위의 지나친 관심이 부담스러웠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주진모 민혜연씨는 지난해 6월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민혜연씨는 서울대 출신 가정의학과 전문의로 각종 건강 관련 프로그램에 출연한 닥터테이너다. 각종 프로그램에서 ‘의학계 김태희’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주진모보다 10세 어린 미모의 재원으로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이 전해지던 당시부터 크게 주목받았다.

주진모, 민혜연(좋은아침 캡처)© 뉴스1

Add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