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 드러난 정보원 처형…CIA “해외 첩보망 붕괴”

전 세계 지부에 경고 전문…” 현지 정보원 일부는 처형당해”

AI 등 과학기술 발달 영향…군사관련 정보활동 집중도 이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버지니아주의 CIA 본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버지니아주의 CIA 본부

중앙정보국(CIA)이 해외 첩보망이 흔들리고 있다는 사실을 자인했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 CIA가 지난주 세계 곳곳에 산재한 지부에 현지 정보원 관리에 대한 극비 전문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CIA는 전문에서 최근 수년간 해외 각국에서 미국 정부를 위한 정보원 역할을 했던 수십 명의 신원이 드러났다며 주의를 환기했다.

미국 정보원들의 정체가 드러나는 원인은 최근 인공지능(AI) 등 과학기술 발달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은퇴한 CIA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 등은 얼굴인식 기술 등을 사용해 자국에서 활동하는 CIA 요원들의 움직임을 추적한다.

CIA 요원이 접촉하는 사람들까지 실시간으로 드러나기 때문에 과거에 비해 정보원의 정체가 밝혀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CIA의 통신망이 뚫리는 경우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이란에선 CIA의 통신망이 뚫렸고, 이에 따라 신원이 드러난 현지 정보원은 처형된 것으로 전해졌다.

CIA의 정보원이 이중 첩자로 활용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2009년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CIA 기지의 자살 폭탄 사고는 이중간첩이 범인이었다.

당시 CIA는 알카에다 지도부에 접근이 가능하다는 요르단 출신 의사를 정보원으로 포섭했지만, 그는 이후 자폭 테러를 감행했다.

또한 미국을 상대로 한 첩보활동도 활발해졌다.

CIA에서 요원 조직 관리 업무를 맡았던 중국계 미국인 제리 춘 싱 리는 지난 2018년 중국 정부에 정보를 넘긴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19년형을 선고받았다.

일각에선 미국 정보원의 신원이 상대국 정보당국에 파악되는 경우가 늘어난 것은 정보전 분야에서 CIA의 능력이 퇴보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미국이 20년 전 ‘테러와의 전쟁’을 선언한 이후 CIA도 비밀군사 작전 등 무력과 관련한 업무에 에너지를 집중했고, 이에 따라 전통적인 의미에서의 정보 능력이 저하됐다는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