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언니 놔둬!” 맨주먹으로 악어 격퇴

쌍둥이 여동생, 멕시코 휴양지서 용감한 싸움

위기에 빠진 쌍둥이 언니를 구하기 위해 맨주먹으로 악어와 싸운 영국 여성이 화제다.

지난 8일 영국 BBC, 더선 등에 따르면 영국 버크셔 출신의 쌍둥이 자매 멜리사 로리(28)와 조지아 로리는 멕시코 푸에르토 에스콘디도 근처 마니알테펙 호수로 휴가를 떠났다.

조지아가 언니 멜리사와 함께 수영을 즐기던 도중 갑자기 멜리사의 비명이 들렸다. 호수에 있던 악어 한 마리가 멜리사를 끌고 물 밑으로 들어간 것이다.

이에 조지아는 몇 분 동안 잠수를 하며 필사적으로 멜리사를 찾았고, 멜리사는 의식을 잃고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조지아는 간신히 멜리사를 데리고 배로 돌아가려 했지만, 악어는 집요하게 두 사람을 계속 공격했다.

이에 조지아는 악어의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번 때렸다. 악어가 세 차례 정도 공격을 더 시도했으나, 조지아는 맨주먹으로 끝까지 맞서 싸웠다.

결국 악어는 공격을 멈추고 물속으로 사라졌다. 조지아는 “평소 위험한 동물을 마주하면 얼굴을 세게 때리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현재 쌍둥이 자매는 멕시코 병원에 입원해있다. 조지아는 악어를 가격할 때 손을 다쳤고, 멜리사는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외신은 전했다.

멜리사는 폐에 물이 차 있어 인공호흡기의 도움을 받아 호흡하고 있으며, 의사들은 멜리사의 부상 부위가 악어의 이빨에 의해 감염됐을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쌍둥이 자매의 언니 하나 로리(33)는 “조지아와 멜리사 모두 다량의 항생제를 투여받고 있다”면서 “감염됐다 하더라도 빨리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쾌유를 빌었다.

또 하나는 “조지아가 숙련된 다이버였기 때문에 멜리사를 구할 수 있었다”면서 “조지아의 용감한 행동이 정말 자랑스럽다. 조지아가 아니었다면 여동생 한 명을 잃을 뻔했다”고 안도했다.

한편 쌍둥이 자매가 수영한 호수는 발광 생물이 있어 밤에 빛이 나는 것으로 유명하다. 하나는 “쌍둥이는 호스텔을 통해 관광을 예약했으나, 이들이 안전하지 않은 곳으로 데려갔다”며 “또 이들은 무면허 여행 가이드였고, 등록되지 않은 지역에서 불법 투어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쌍둥이 자매 멜리사 로리(왼쪽)와 조지아 로리. (고펀드미 갈무리) ©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