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족 신분 잃은 일본 공주 “뉴욕서 맞벌이”

마코 공주 남편 고무로 게이는 뉴욕주 변호사 자격 시험 낙방

일반인과 결혼해 왕족 신분을 잃은 일본의 마코(30) 전 공주가 14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NHK,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결혼한 마코 전 공주와 남편 고무로 게이(30)는 14일 오전 도쿄 하네다 공항을 통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타고 떠났다.

NHK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들은 고무로 지인의 도움을 통해 얻은 뉴욕 임대 아파트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하며, 마코 전 공주는 맞벌이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마코 전 공주는 4년 전 약혼을 발표했지만 고무로의 어머니가 돈 문제에 휘말려 있다는 보도와 대중의 반대 등에 시달려왔다.

이에 마코 전 공주는 왕실을 떠나는 왕족에게 주어지는 일시금을 받지 않았으며 여성 왕족 결혼 의식, 결혼식, 작별 의식 등 모두 실시하지 않았다.

한편 2018년부터 미국 뉴욕주의 로스쿨에서 유학한 고무로는 올해 5월 과정을 마치고 7월 현지 변호사 자격시험을 치른 뒤 결혼을 위해 지난 9월 일시 귀국했다. 귀국 전까지는 뉴욕 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 조수 격인 법률사무원으로 일했다. 하지만 고무로는 지난달 말 합격자가 발표된 뉴욕주 변호사 시험을 통과하지 못해 내년 2월 시험을 다시 치를 예정이다.

마코 공주와 남편 고무로 게이/CNN캡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