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3만명 채용에 21만명 몰려

17일 시애틀 등 전국 6곳서 취업박람회 성황

아마존이 최근 3만명의 직원을 새로 뽑겠다고 발표한 뒤 무료 20만8,000명이 지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마존은 지난 17일 본사가 있는 시애틀은 물론 버지니아주 알링턴, 보스턴, 내슈빌, 달라스, 시카고에서 ‘아마존 커리어 데이’ 취업박람회를 개최했으며, 박람회 이후 집계한 지원자가 21만명에 육박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취업박람회에서 7,000여개가 넘는 이력서를 현장 검토하며 지원자들에게 몇 가지 팁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아마존 제2본사가 설립될 예정인 버지니아주 알링턴 카운티에서 개최된 취업박람회에는 수천 명에 달하는 구직자들이 방문해 아마존 일자리 지원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아마존은 현재까지 알링턴 카운티에 아마존 제2본사인 HQ2의 건설을 착공하지 않았지만, 아마존 측은 “올해 알링턴 카운티에만 4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며, 향후 10여년 동안 일자리를 총 2만5,000개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1만3,000여명을 추가로 뽑을 예정인 시애틀에서도 이날 박람회에도 수천명의 지원자가 길게 줄을 늘어서며 아마존 취업에 도전을 했다. /시애틀N

시카고 아마존 잡페어에 몰린 인파들/ Twitter @GreaterCHI

Leave a Reply